마음을 울리는 영화속 명대사 명장면 Top 10 : part.2



6.내가 널 사랑할 수 없는 10가지 이유



6번째 '영화는 내가 널 사랑할 수 없는 10가지 이유' 입니다.

 히스레저가 출연한 작품으로 풋풋한 연기를 볼 수 있어요. 

정말 매력적인 역할을 연기했어요.


이 대사는 극 중에서 패트릭(히스레저 분)이 돈 때문에 자신을 좋아한 척한 것을 알아채고 캣이 한 말입니다.

너무 뭉클한 장면이에요. (여자 울려선 안 되겠죠? ㅎㅎ)




7.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어마어마한 주식사기를 통해 어마어마한 돈을 벌어들인 조던 벨포트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인데요.

이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문란함의 끝을 보여주는 영화에요.

 처음부터 끝까지 오로지 '돈, 여자, 파티, 마약, 술' 등 문란함의 끝을 보여줍니다.

(할리퀸으로 유명한 마고로비도 나옵니다. ㅎㅎ)


영화 속 '이 펜을 나한테 팔아봐' 라는 대사는 두 번 나오는데요.

처음은 주식사기를 시작하는 단계에서 자신의 친구 브래드(존 번탈 분)에게 합니다.

브래드는 '냅킨에 네 이름을 적어줘'라고 대답합니다.

그리고, 두 번째는 영화 마지막 교도소 출소 후 강연장면에서 사람들에게 얘기할 때 나옵니다.


감동적인 대사는 아닙니다.

하지만, 조던 벨포트가 어떻게 천문학적인 돈을 벌었는지에 대한 핵심적인 대사라 꼽아봤습니다. ㅎㅎ




8.트루먼 쇼



제가 너무나도 좋아하는 영화인데요.

일생을 가짜 세상에서 살았던 트루먼이 그토록 원하던 바깥 세상으로 나가면서 남긴 말입니다.

이제는 진짜 자기인생을 찾으러 갈거라는 의미라 감동적인 것 같네요.




9.첫 키스만 50번째



단 하루밖에 기억하지 못하는 여자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남자의 이야기인데요.

정말 마음이 따뜻해지고, 낭만적인 영화에요.


위 대사는 루시(드류 베리모어 분)가 단기 기억상실증 때문에 자신을 떠났을 때 헨리(아담 샌들러 분)가 한 말이에요.

저런 인연을 만난다면 정말 행복하겠죠?




10.세 얼간이



세 얼간이는 정말 교훈과 감동을 주는 영화인데요.

그만큼 명대사, 명장면이 너무 많아요.

그래도 하나를 꼽자면, 영화 마지막 반 교수가 란초를 훌륭한 학생으로 인정하는 장면이 아닐까 싶네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 버튼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Posted by 해결하는 Gongmyung
Comments
  • 프로필사진2017.12.06 18:16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Favicon of http://www.gongmyung.kr BlogIcon 해결하는 Gongmyung2017.12.06 18:21 신고의도한건 아니구요 ㅎㅎ
    저도 불만이긴한데, 방법을 모르기도 하고 신경을 못쓰고 있었네요 ㅜ
    댓글다는 방법은 꼭 바꾸도록하겠습니다~
    친히 답글 달아주어서 감사합니다 ^^

감동적인 영화 추천(인도 영화) : 세 얼간이

부제 - 란쵸로 시작해서 란쵸로 끝나는 영화


네이버 영화정보 : 세 얼간이




예전부터 명작이라는 얘기를 들었었는데, 

인도 영화에 대한 거부감 때문에 보지 않다가 최근에 와서야 보게 된 영화입니다.

(역시 명작은 명작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영화의 배경이 참 재밌는데,

 '인생은 레이스다', '파르한 너는 공학자가 될거야' 라는 대사들을 통해서

경쟁을 해야 살아남는 사회, 어른들이 정해놓은 삶을 살아가야 하는 

사회의 분위기를 형성합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조금 극단적인 상황설정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ㅎㅎ)


인도영화라는 특성상 뮤지컬이 많은건, 저와 별로 맞진 않더라고요..





줄거리는, 천재들이 모이는 ICE 공대에서 란쵸와 파르한, 라쥬가 학교생활을

하며 성장하는 내용이에요. ICE 공대는 공부만을 강요하는 그런 학교인데요. 

학교 총장으로 나오는 바이러스 교수는 경쟁에서 이기는 걸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인물이에요. 그러한 곳에서, 세 얼간이가 닥치는 문제를 해결해 나가며 성장해 나갑니다.



란쵸라는 인물은 사회의 관습에 도전하는 인물인데요. 남이 하는 말이 어떻든간에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대로 행동하는 인물이에요. 그래서 저는 처음에는 좀 무례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남의 인생에 참견하고, '자기만의 것이 맞다고 주장하는 것이 꼭 옳은 행동인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란쵸의 그러한 태도 덕에 학교생활에서 많은 장애물에 부딪히게 됩니다..

그 때 마다, 'All is well' (모든게 잘 될거야)라고 되뇌이며 지혜롭게 문제를 해결해나가죠. 






결과적으로 란쵸는 자신 때문에 힘들어지게 된 친구들과 자신을 싫어하는 사람들을 감동시킵니다.


 처음에 제가 생각했던 것과는 다르게 란쵸는 사람들에 대한 따뜻한 마음씨를 가진 인물이에요. 친구들에 대한 의리도 깊고, 생각도 깊은 인물이죠. 그러다보니, 자신이 옳다고 생각한 것을 더욱 주장하지 않았나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란쵸는 우리 모두가 가지고있는 소망을 말하고 행동하는 인물이에요. 그래서 감명깊었습니다. 그리고, 파르한과 라주가 어려움을 극복해내는 스토리 역시 감동적이에요.





삶에 대한 동기를 다시 한 번 상기시킬 수 있었던 영화입니다 ^^

일상에 지친 분들께 추천하고 싶네요~!




Posted by 해결하는 Gongmyung
Comments